최종편집시간 : 2020년 01월 17일 16:3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승일 산업부 차관 "철강업계, 협업과 상생의 자세로 뭉쳐야"

산업 지능화 및 고부가제품 경쟁력 확보 주문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20-01-10 15:50

철강업계 CEO들이 한자리에 모여 저성장 해법과 우리 업계의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철강협회는 10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철강 업계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철강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행사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지난해 글로벌 경기 둔화 및 보호무역주의 등 어려운 여건에도 철강 산업이 3년 연속 수출 300억불을 달성하는 저력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산업부는 국내 기업 최초로 세계경제포럼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포스코를 비롯해 오랜 기간의 구조조정 과정을 거쳐 경영 정상화에 돌입한 동부제철 등 어려움 속에서도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준 철강업계에 감사와 격려를 표했다.

세계 철강수요 둔화와 국내 전방산업 부진 속에 철강업계가 놓인 올해 경영환경 역시 녹록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와 정부는 이에 맞서 협업과 상생의 자세로 뭉쳐 새로운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 산업 지능화를 통해 철강 산업의 생산성과 기술력에서 업그레이드가 요구된다.

선도기업이 인공지능(AI) 경험과 노하우를 중소·중견기업에게 전수하고 중소·중견도 공동 투자 등 긴밀히 협력하는 산업 지능화 협력 체계의 구축이 절실하다. 이에 정부도 예산 지원 등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다.

또한 고부가가치 소재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는 노력도 필요하다. 중국 등과 경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범용 품목에서 벗어나 고부가가치 분야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유망품목 기술개발 △R&D 세액공제 확대 △수요-공급기업 협력 사업 등을 정부가 종합 지원키로 했다.

보호무역주의 파고를 넘기 위해 새로운 수출 시장 개척도 발빠르게 나선다. 정부는 역대 최대 규모의 수출금융 지원(257조원 이상), FTA 협상 및 타국의 수입 규제 등에서 적극 대응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산업 현장의 안전 및 환경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했다. 정 차관은 "국민들이 철강 산업에 대해 지속적인 신뢰를 보낼 수 있도록 기업들 스스로 안전 시스템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미세먼지·온실가스 저감 등 적극적인 친환경 투자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