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6일 20: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세아제강지주, 작년 영업익 630억원…전년비 21.8%↓

내수 수요 감소 및 미국 시장 철강 가격 하락세 영향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등록 : 2020-02-06 16:21

▲ 세아제강 포항공장 전경.ⓒ세아제강
세아제강지주가 대내외 악재에 따른 영향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세아제강지주는 6일 지난 2019년 연결 기준 매출액 2조6439억원·영업이익 630억원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48.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21.8% 감소했다.

매출액 증가는 세아제강이 연결대상 종속회사로 편입됐기 때문이다. 영업이익 하락은 경기 침체로 인한 건설 및 전방산업의 강관 수요 감소 영향이 컸다. 또 북미 리그수 감소로 인한 유정용 강관 수요 감소 및 경쟁 심화도 한몫했다.

이와 함께 미국 강관 시장단가 하락에 따른 미국 판매법인(SSA) 수익성 하락도 실적 악화를 이끌었다. 자회사인 세아씨엠은 지난해 전년과 비슷한 매출을 기록했으며 원재료 단가 하락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세아제강은 지난해 별도 기준 매출액 1조2772억원·영업이익 459억원을 기록했다. 전기 대비 매출액은 183.1%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309.9% 증가했다.

세아제강은 향후 보호무역정책 추이와 북미 에너지 산업 시황을 예의주시하며 민첩한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또 판매 다각화 전략을 지속하고 신규시장 개척 및 안정적인 생산체제 구축에도 나선다.

또한 미국과 베트남(SSV) 등 주요 생산법인 수익성 개선을 위한 전략 수입 및 경쟁력 강화도 니서며 중동(SSUAE)의 후육 강관제품 프로젝트성 판매도 지속할 예정이다.

세아씨엠은 수익성 중심 판매 전략을 지속 추진하고 수출시장 경쟁력 강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 동아스틸은 안산 파이프센터(물류센터)를 활용한 수도권 판매량 증대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