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4 17:04:13
모바일
21.9℃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제주항공, 신임 대표에 김이배 전 아시아나항공 전무 선임

  • 입력 2020.05.12 16:00 | 수정 2020.05.12 16:01
  • EBN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30년 이상 경력의 항공업 전문가"…이석주 현 대표는 AK홀딩스 대표로 이동

김이배 제주항공 신임 대표ⓒ제주항공김이배 제주항공 신임 대표ⓒ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신임 대표로 김이배 전 아시아나항공 전무를 깜짝 발탁했다.


12일 애경그룹은 2020년 상반기 사장단 인사에 따라 제주항공 신임 대표이사에 아시아나항공 출신의 김이배 부사장을 오는 6월 1일자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이석주 현 제주항공 대표이사(사장)는 AK홀딩스 대표이사 사장으로 이동한다.


애경그룹은 항공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김 부사장을 발탁했으며 이석주 사장을 지주사 사장으로 임명해 그룹과 제주항공 간의 공조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김 부사장은 항공업에서 30년 이상 근무한 재무 전문가로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위기에 처한 제주항공의 위기를 극복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김이배 부사장은 1965년생으로 서울대학교에서 국제경제학을 전공하고 시라큐스대(SyracuseUniversity)에서 MBA를 마쳤다. 1988년 아시아나항공에 입사해 기획관리실을 거쳐 2007년 전략경영팀장을 역임하고 2008년 상무 승진과 함께 전략기획담당 임원으로 근무했다.


2015년에는 미주지역본부장을 맡았으며 2017년 초 전무로 승진하고 그해 말부터 아시아나항공 본사 경영관리본부장을 역임했다. 이후 아시아나항공 감사보고서 사태에 책임을 지고 2019년 4월 사퇴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