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5 15:22:25
모바일
18.4℃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웨이브 회원 1천만 돌파…"오리지널 콘텐츠가 핵심"

  • 입력 2020.09.28 10:00 | 수정 2020.09.28 09:20
  • EBN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월 이용자 400만, 개인화 서비스 고도화 나서

추천 알고리즘 딥러닝 플랫폼 구축, 단계적 고도화

ⓒ웨이브ⓒ웨이브

웨이브의 월 이용자가 출범 1년 만에 400만명에 근접했다. 웨이브는 오리지널, 독점 해외시리즈 등을 확대하고 개인화 추천기능 고도화해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웨이브는 28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갖고 출범 1주년 성과와 함께 서비스 개편 내용을 설명했다.


지난해 9월 18일 출범한 웨이브는 1년 사이 유료이용자수가 64.2% 성장했다. SK텔레콤의 마케팅 지원 등 웨이브 프로젝트가 시작된 지난해 5월(서비스명 POOQ) 시점과 비교하면 약 2.8배의 급성장을 이뤄냈다. 무료가입자 포함 전체 회원 수는 최근 1000만명을 돌파했다.


이태현 웨이브 대표는 "올해 상반기 성장세가 주춤하긴 했지만 7월 이후 웨이브 오리지널과 독점 해외시리즈가 연이어 발표되며 다시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닐슨코리안클릭 조사에서 지난달 웨이브 월간 순이용자 수(MAU)는 388만명을 기록, 지난해 11월 최고 수치였던 400만명 수준을 회복했다. 웨이브는 고성장 요인으로 오리지널 콘텐츠와 월정액 영화서비스 강화, 독점 해외시리즈 등 공격적인 콘텐츠 투자를 꼽고 있다.


웨이브는 지난해 오리지널 드라마 녹두전에 이어 올해는 드라마 7편, 예능 4편, 콘서트 1편 등 12편의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꼰대인턴에 이어 7월 이후 SF8, 거짓말의 거짓말, 앨리스, 좀비탐정 등 오리지널 드라마들이 속속 공개되고 있다


10월 이후에도 날아라 개천용, 나의 위험한 아내, 복수해라, 바람피면 죽는다 등 드라마와 온라인 콘서트 프로그램 온서트20을 오리지널 프로그램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12월에는 강호동, 이수근, 신동이 진행하는 예능 어바웃 타임을 독점으로 공개한다.


웨이브는 오리지널 프로그램들을 아시아지역 뿐 아니라 미주, 유럽, 중동 등 전 세계에 수출, 현지 방송사와 OTT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웨이브는 월정액 영화도 6000여편으로 늘렸다. 해외시리즈도 독점 및 최초공개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이 대표는 "웨이브 수익은 콘텐츠에 지속적으로 재투자해 국내 미디어 콘텐츠산업 성장에 기여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해 갈 것"이라며 "내년에는 더 공격적인 콘텐츠 투자로 웨이브 오리지널에 대한 이용자 기대감을 높여가겠다"고 강조했다.


ⓒ웨이브ⓒ웨이브

웨이브는 연중 서비스 개편 프로젝트 '엘리시움'을 가동하고 있다. 한꺼번에 대대적인 개편을 진행하는 대신, 꾸준히 부족한 부분을 개선해 가는 방식이다.


지난 3월에는 월정액 영화와 개별구매 영화를 분리, 이용자들의 혼란을 줄였고 자녀보호를 위한 성인콘텐츠 숨김·차단 기능도 도입했다. 6월에는 라이브채널 기능 개편과 함께 구매 프로세스 간소화를 지원하기 시작했고 7월에는 방송과 영화, 해외시리즈 등 카테고리별 강화된 개인화 추천 기능을 도입했다.


조휘열 웨이브 플랫폼기술본부장은 "여러 유형의 알고리즘 딥러닝 플랫폼을 구축, 각 장르별 개인화 추천서비스를 최적화하고 있다"며 "영화장르는 이용량 증가 효과가 확실히 나타나고 있고 방송 분야도 지속적인 테스트를 통해 개선 중이다"고 말했다.


웨이브는 지난 24일 UI 개편을 진행했다. 모바일 화면 주 메뉴를 하단으로 이동시켰다. 원하는 콘텐츠 장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카테고리 메뉴도 신설했다. 오리지널 콘텐츠, 독점 영화 및 해외시리즈 등 주요 콘텐츠 미리보기 자동 재생 기능과 프로필 이미지 개편 등 새로워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상우 웨이브 서비스본부장은 "서비스 개편 방향은 이용자가 원하는 결과에 빨리 도달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구조적 단순화를 추구하고 데이터 기반 신뢰도 높은 추천기능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