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1-12-02 11:07:01
모바일
3.4℃
맑음
미세먼지 좋음

토스뱅크, 입사 1년 임직원에게 스톡옵션 60만주 부여

  • 입력 2021.11.25 16:43 | 수정 2021.11.25 16:45
  • EBN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 url
    복사

ⓒ토스뱅크ⓒ토스뱅크

토스뱅크가 입사 1주년을 맞이한 사내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부여했다.


25일 토스뱅크는 주주총회를 열고 임직원 30명에게 스톡옥션 60만 주를 부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정명 사내이사(CRO, 리스크 담당 최고책임자), 최승락 CCO(소비자 담당 최고책임자) 등을 포함해 대상이 된 임직원에게는 인당 2만 주가 고르게 부여된다.


이번 스톡옵션의 행사가는 주당 5000원(액면가)이다. 대상 임직원은 스톡옵션을 부여받은 날로부터 2년 뒤인 2023년 11월 30일부터 이를 행사할 수 있다.


그동안 토스뱅크는 은행 설립에 기여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식 보상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밝혀왔다. 전문성을 갖춘 우수 인력을 확보하고, 주주와 임직원이 사업 성장의 과실을 함께 나누겠다는 취지에서다.


앞서 지난 7월에는 홍민택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30명에게 68만 주를 부여한 바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