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2-06-26 17:33:58
모바일
24.8℃
실 비
미세먼지 좋음

'상장폐지' 연출 루나, 권 대표 가족 신변보호

  • 송고 2022.05.13 15:10 | 수정 2022.05.13 15:48
  • EBN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 url
    복사

테라. ⓒ연합테라. ⓒ연합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루나가 폭락한 가운데 루나의 발행업체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 집에 신원미상의 남성이 찾아와 초인종을 누르고 달아나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전일 오후 6시께 서울 성동경찰서는 권 대표 자택 초인종을 누르고 문을 두드려 권 대표 소재를 파악하고 달아난 남성을 찾고 있다.


이 남성은 집에 있던 권 대표 배우자에게 권 대표가 집에 있는지, 권 대표 집이 맞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권 대표 배우자를 신변보호 대상자로 지정했다.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해당 남성을 추적중이다.


권 대표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으로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를 발행했다. 루나 가격이 급락하면서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루나의 상장 폐지를 결정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