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 06 | 22
23.9℃
코스피 2,784.26 23.37(-0.83%)
코스닥 852.67 4.84(-0.56%)
USD$ 1389.5 -2.5
EUR€ 1485.7 -4.2
JPY¥ 870.9 -5.0
CNY¥ 190.6 -0.3
BTC 90,584,000 1,378,000(-1.5%)
ETH 4,982,000 3,000(-0.06%)
XRP 687.9 7.6(-1.09%)
BCH 545,500 8,600(-1.55%)
EOS 805.6 9(-1.1%)
  • 공유

  • 인쇄

  • 텍스트 축소
  • 확대
  • url
    복사

금융위, ‘라임·옵티머스’ KB·NH證 대표 중징계

  • 송고 2023.11.29 17:15 | 수정 2023.11.29 17:15
  • EBN 이해선 기자 (sun@ebn.co.kr)

박정림 KB 대표 직무정지 3월·정영채 NH 대표 문책 경고
임기 만료 앞두고 연임 제한…회사 측 “대응방안 논의 중”

금융위원회. [제공=연합]

금융위원회. [제공=연합]

금융위원회가 29일 정례회의에서 박정림 KB증권 대표와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에 중징계를 의결했다. 올해 말과 내년 초 임기 만료를 앞둔 두 대표의 연임은 어렵게 됐다.


금융위는 이날 개최된 21회 정례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펀드와 관련해 박 대표와 정 대표에게 각각 ‘직무정지 3월’과 ‘문책경고’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기존에 ‘문책경고’를 받은 양홍석 대신증권 부회장은 한 단계 경감된 ‘주의적 경고’ 조치를 받으며 중징계를 면했다.


금융회사 임원에 대한 제재 수위는 △해임 권고 △직무 정지 △문책 경고 △주의적 경고 △주의 등 5단계로 나뉜다.


문책 경고 이상의 제제를 받을 시 연임과 3~5년간 금융권 취업이 제한돼 중징계로 분류된다. 올해 말 임기가 끝나는 박 대표와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정 대표의 연임은 불가능해진 셈이다.


NH투자증권과 KB증권은 “이번 결과에 대해 향후 대응 방안을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신한투자증권 △KB증권 △대신증권 △NH투자증권 △중소기업은행 △신한은행 △신한금융지주 등 7개사의 지배구조법상 내부통제기준 마련의무 위반에 대해 임직원 제재, 과태료 부과 등 조치를 최종 의결했다.


금융위는 7개 금융회사의 내부통제기준 마련의무 위반과 관련해 임원에 대해서는 최고 직무정지 3월, 기관에 대해서는 법령상 부과금액인 과태료 5000만원 부과 등 조치를 결정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황

코스피

코스닥

환율

KOSPI 2,784.26 23.37(-0.83)

코인시세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캐시

이오스

시세제공

업비트

06.22 05:24

90,584,000

▼ 1,378,000 (1.5%)

빗썸

06.22 05:24

90,586,000

▼ 1,323,000 (1.44%)

코빗

06.22 05:24

90,631,000

▼ 1,289,000 (1.4%)

등락률 : 24시간 기준 (단위: 원)

서울미디어홀딩스

패밀리미디어 실시간 뉴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