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 06 | 23
21.9℃
코스피 2,784.26 23.37(-0.83%)
코스닥 852.67 4.84(-0.56%)
USD$ 1391.0 -1.0
EUR€ 1487.5 -2.4
JPY¥ 871.2 -4.7
CNY¥ 190.8 -0.1
BTC 90,872,000 372,000(0.41%)
ETH 4,946,000 27,000(-0.54%)
XRP 689 3.2(0.47%)
BCH 557,500 14,500(2.67%)
EOS 811.4 6(0.74%)
  • 공유

  • 인쇄

  • 텍스트 축소
  • 확대
  • url
    복사

영구채로 ‘급한 불’ 끈 신세계건설, ‘빚 돌려막기’ 나설 듯

  • 송고 2024.06.11 11:22 | 수정 2024.06.11 15:30
  • EBN 이승연 기자 (lsy@ebn.co.kr)

한신평에 CP 본평가 의뢰...발행 검토 착수

발행 규모 300억~600억 이상...차환용 예상

부채비율 감소에 따른 차입 부담 완화 영향

신세계건설 아파트 브랜드 ‘빌리브’

신세계건설 아파트 브랜드 ‘빌리브’

최근 6500억 규모의 영구채 발행에 성공한 신세계건설이 CP(기업어음) 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하반기 만기 CP를 차환하기 위해서다. 영구채로 역대급 규모의 자본 확충이 이뤄지면서 올해 만기 도래하는 채권을 상환할 거란 추측이 많았으나 신세계건설은 결국 ‘롤오버(차환)’로 가닥을 잡는 모양새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건설은 CP 발행을 검토 중이다. 신세계건설은 지난달 한국신용평가사에 CP발행을 위한 본평가를 의뢰했고, 한국신용평가사는 지난달 31일 해당 CP에 대한 신용등급을 A2-로 부여했다. 신용평가사의 본평가는 통상 채권 발행 이전의 필수적 절차라는 점에서 신세계건설이 CP 발행을 검토하고 있음을 짐작케하는 대목이라 할 수 있다.


구체적인 조달 규모나 용도 등은 알려지지 안았으나 ‘차환용’의 성격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신세계건설은 오는 7월 당장 300억원 규모(금리 6.95%의 CP 만기가 도래하고, 내년 1월에도 각각 100억원(금리 7.10%), 220억원(금리 7.10%), 총 620억원 규모의 CP 만기가 연달아 도래한다. 이를 감안할 때 발행 규모는 최소 300억원에서 최대 600억원 이상으로 추측된다. 조달에 성공하면 신세계건설은 올해만 총 7번의 CP를 발행하게 된다.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신세계건설은 2018년 이후 3년 넘게 순차입금이 마이너스 흐름인 무차입 경영 기조를 유지해왔다. 불과 작년 9월까지만 해도 순차입금 규모가 -230억원이었다. 영업현금흐름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면서 굳이 ‘차입’에 나설 필요가 없었다.


그랬던 신세계건설이 작년 말 단기차입 한도를 기존 750억원에서 1250억원으로 늘린 것을 시작으로 CP, 회사에 이어 영구채까지 발행하며 전방위 자금 조달에 나서고 있다. 상반기에만 7번의 CP와 3번의 회사채를 사모형식으로 조달했으며, 이렇게 확보한 자금이 3200억원에 달한다. 최근에는 영구채도 찍었다. 6500억원 규모로 조달 시장 역사상 최대 규모다. 사실상 상반기에만 약 1조원에 자금을 빌린 셈이다.


무차입 기조가 무색할 만큼, 여기 저기서 자금을 끌어 온 데는 그만큼 신세계건설의 경영 사정이 나빠졌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 사업을 크게 벌였으나 경기 침체로 미분양이 쏟아지면서 발목이 잡혔다. 약화된 현금창출력과 더불어 공사대금 회수 차질, PF유동화증권 매입 등의 자금소요로 순차입금이 늘면서 올해 1분기 말 부채비율이 800%를 넘어섰다. 이달 초 국내 자본시장 역사상 최대 규모인 6500억원 규모의 영구채를 발행한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다만 6500억원의 자금이 확충되면서 신세계건설이 하반기 만기 채권 등에 대해선 ‘상환’ 기조를 보일 거란 관측이 많았다. 잇단 CP 발행으로 차입 구조가 단기화되면서 부채의 질(質)이 크게 훼손된 만큼, 이를 해소하기 위해 ‘현금 상환’에 중점을 둘 거란 시각이 우세했다.


그러나 시장의 예상과 달리 신세계건설은 하반기 만기 CP에 대해 롤오버를 택하는 분위기다. ‘자본’으로 인정되는 영구채 발행으로 재무 안정성이 자연스럽게 호전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신세계건설은 이번 영구채로 부채비율이 종전 800%에서 200% 아래로 떨어졌다. 차입 부담이 크게 완화됐다 볼 수 있다.


업계에선 신세계건설이 대규모 자금 확충에 성공했다고 해도 안정적인 곳간 관리를 위해 만기 채권에 대해선 연장하는 기조를 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신세계건설은 풍부해진 곳간을 기반으로 수익성 높은 사업을 수주하는데 초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며 “안정적인 수익 기반이 갖춰지기 전까지 신규 차입 등은 최대한 자제하되, 기존 발행된 채권에 대해선 만기 연장으로 대응하며 곳간과 수익성을 동시에 관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시황

코스피

코스닥

환율

KOSPI 2,784.26 23.37(-0.83)

코인시세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캐시

이오스

시세제공

업비트

06.23 06:08

90,872,000

▲ 372,000 (0.41%)

빗썸

06.23 06:08

90,769,000

▲ 338,000 (0.37%)

코빗

06.23 06:08

90,781,000

▲ 326,000 (0.36%)

등락률 : 24시간 기준 (단위: 원)

서울미디어홀딩스

패밀리미디어 실시간 뉴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